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프랑스 의료생명윤리 논의의 사회적 확산 - 코로나 19 전후 보건생명과학윤리 국가자문위원회(CCNE) 활동을 중심으로

Social diffusion of Biomedical ethics Discussion in France: COVID-19 and the French National Consultative Ethics Committee for Health and Life Sciences

생명, 윤리와 정책 2020년 4권 2호 p.61 ~ 89
조태구, 민유기,
소속 상세정보
조태구 ( Joe Te-Gu ) - Kyung Hee University HK+ Institute for Integrated Medical Humanities
민유기 ( Min You-Ki ) - Kyung Hee University

Abstract

프랑스에서 1982년에 등장한 시험관 아기는 사회적으로 의료생명윤리 논쟁을 촉발했고, 이를 계기로 보건생명과학윤리 국가자문위원회(CCNE)가 1983년에 설립되었다. 위원회의 주요 임무는 의과학의 발전이 야기하는 윤리적 문제에 지침이 될 의견을 제시하는 것이었다. 이 논문은 CCNE의 코로나 세계대유행 보건위기 대응 활동을 검토하여, COVID-19 전후 프랑스의 의료생명윤리 논의에 나타난 연속성과 변화의 내용 및 그 의미를 분석하는 것이다. 창립 이래 CCNE 관련 법령들은 위원회의 독립성과 공공성을 지속해서 강화했다. CCNE의 2009년 문건은 감염병 세계대유행 시기 책임성, 소통, 사회적 국제적 연대의 원칙을 강조했다. 코로나 위기 속에서 발표된 2020년 문건들은 이런 원칙을 보다 구체화하면서, 노인층을 포함한 취약계층 지원 문제에 집중한다. 또한 CCNE는 의료자원 분배나 환자선택 등 윤리적 딜레마에 놓인 의료진에 조언하는 자문기관이 프랑스 전역에 빠르게 설립되는데 기여했다. 프랑스에서 의료생명윤리 논의는 코로나 19 대응을 통해 의학계나 과학계를 넘어서 일상생활로 확대되고 있다.

The emergence of in-vitro fertilization of babies in 1982 in France raised the social debate about biomedical ethics. Accordingly, The French National Consultative Ethics Committee for Health and Life Sciences (CCNE) was established in 1983. The main task of the committee is to provide a guide to the ethical issues arising from the advancement of biotechnology. This paper analyzes the continuity and the changes in the discussions of medical bioethics by reviewing CCNE’s responding activities in the context of public health crises caused by the COVID-19 pandemic. Since its inception, CCNE-related laws have continuously strengthened the independence and prominence of the committee. CCNE’s 2009 document emphasized the principles of accountability, communication, and social and international solidarity during a pandemic. The 2020 documents released during the COVID-19 crisis further embody these principles and focus on the issue of supporting the vulnerable, including the elderly. CCNE has also made it possible to quickly establish advisory organizations to support medical staff facing ethical dilemmas relating to medical resource distribution and patient selection. In response to COVID-19, discussions of medical bioethics are expanding beyond the medical and scientific fields to everyday life.

키워드

의료생명윤리; 코로나 19; 세계대유행; 보건위기; 프랑스 보건생명과학윤리 국가자문위원회; 의료인문학
biomedical ethics; COVID-19; pandemic; public health crisis; French National Consultative Ethics Committee for Health and life Sciences(CCNE); medical humanities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