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코로나 19, 노인만 격리하는 정책은 타당한가?

Exclusive Lockdown of the Elderly, Is This a Morally Justifiable Policy to Overcome COVID-19?

생명, 윤리와 정책 2020년 4권 2호 p.91 ~ 117
최동용, 오혜인, 김준혁,
소속 상세정보
최동용 ( Choi Dong-Yong ) -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Department of Medical Ethics and Law
오혜인 ( Oh Hye-In ) - Seoul National University Institute of Social Welfare
김준혁 ( Kim Jun-Hewk ) -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Dentistry

Abstract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 19)가 해를 이어 확산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일부 집단을 대상으로 한 봉쇄 또는 격리 정책이 제시된 바 있다. 특히, 노인 집단만 격리하는 정책이 논의된 것은 코로나 19로 인한 해당 집단의 사망률이 다른 연령 집단보다 매우 높기에, 이들의 감염 기회를 차단하면서도 다른 집단의 활동을 허용하여 사회적 효용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런 정책이 노인을 보호하기에 차별이 아니며 공공선을 위해 허용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시된 바 있다. 그러나, 본 논문은 차별에 관한 철학적 논의에 의거, 해당 정책은 간접 차별이며 노인 집단에 위해를 끼치므로 잘못이라고 주장한다. 이를 위해 차별의 여러 개념을 소개하고, 노인 집단의 기존 차별 양상을 확인하였다. 마지막으로, 코로나 19로 나타날 수 있는 차별 문제를 경계할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Background: With COVID-19 expected to spread throughout the years, policies have been proposed for the lockdown or isolation of socially salient groups. In particular, the lockdown of the elderly was suggested to ensure social benefits by blocking infection opportunities of the elderly and allowing the social activities of other age groups. Some argued that such a policy is not discriminatory since it is to protect the elderly and can be allowed for the public good.

Objective: Based on the recent philosophical discussions of discrimination, this paper argues that the lockdown of the elderly is ethically wrong.

Key Findings: Lockdown of the elderly is indirect discrimination and harms the elderly population. We examined philosophical definitions of discrimination and confirmed existing ageism practices.

Conclusion: The paper suggests careful approaches to issues of discrimination in general due to COVID-19.

키워드

노인 봉쇄; 집단 격리; 차별; 간접 차별; 요양시설
lockdown of the elderly; group isolation; discrimination; indirect discrimination; nursing home

원문 및 링크아웃 정보

등재저널 정보